민족과 국가를 위한 구국기도회

민족과 국가를 위한 구국 기도회

한미 애국 기독인 연합회가 주최하는 제 3차 구국 기도회가 2020년 2월 22일 한인문화회관에서 열렸다.  원래 예정 장소였던 라운드락 장로 교회에서 한인 문화회관으로 장소가 갑자기 바뀌었음에도 불구하고, 달라스, 휴스턴, 산 안토니오 등지와 오스틴에서 참석한 85여명의 목회자들로 좁은 한인문화회관이 기도의 열기로 후끈 달아올랐다.

4:30분에 시작된 기도회는 1부 국민의례,  2부 구국기도회,  3부 친교및 간담회등 총 3부로 진행되었고 예정보다 늦은 오후 8시까지 기도 인도와 말씀 인도로,  위기를 맞고있는 조국 대한민국과 교회를 위한 뜨거운 기도와 찬송이  3시간 30여분을 이어졌다.

위기의 시대에 우리 국민과 교회를 지켜달라며, 오늘날 한국사회의  불안하고 어지러운 상황을 개탄하고,  이런때 기도의 힘을 믿고 함께 해 달라는 것이 기도인도와 말씀인도를 맡은 강연자들의 한결같은 뜻이었고,  한마음으로 태극기와 성조기를 휘날리며, 비록 이국땅 작은 한인회관이지만, 나라를 사랑하고 걱정하는 마음은 어느 대집회 못지않았고, 역사의 산 증인 한용석 목사의 리드로 우렁차게 만세삼창을 외치며 구국 기도회를 종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