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춤, 피칸 스트리트를 매료시키다

한국춤, 피칸 스트리트를 매료시키다

KakaoTalk_20190922_094243205

오스틴 다운타운 6번가에서 일년에 두번 봄과 가을에 열리는 피칸 스트리트 페스티벌은 1978년에 처음으로 열린후,  현재는 Brazos 에서 I-35 까지 24블록을 차지하는,  오스틴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큰 규모의 전통 행사로 수천명의 인파들이 몰리는  Art & Craft 행사이다.

IMG_5046

이틀동안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부스를 열고, 또한 수많은 공연인들이 3개의 무대위에서 뜨거운 열기를 더하는 2019년 9월 21일 22일 열리는 가을  행사에 한국무용가 이 정희씨가 초대되어 40년이 넘는 전통을 자랑하는 피칸 스트리트 페스티벌의 리버 사이드 무대에 처음으로 한국 무용을 올리게 되었다.

구월 말임에도 한여름의 폭염이 내리쬐이는 날씨에 첫날 리버 사이드 무대에서 오프닝 30분을 배정받은 이 정희씨는 요란한 뮤직 밴드가 주류인 장소에서 생소한 한국무용이라 관객이 없을까 우려했음에도 불구하고, 어떤 사람들은 일부러 일찍 무대를 찾아와서 한국춤 공연시간을 체크했고,  공연이 시작되자  30분이나 되는 긴 시간임에도 함께 한국춤에 대한 설명도 듣고 간단한 한국말도 배워,  세가지 춤을 선 보이는 동안 자리를 지키며 관람하고,  잊지않고 “잘한다~” 하고 소리쳐주어서 가슴 뿌듯하고 보람있는 시간들을 만들어 주었다.IMG_5108

모르고 지나가던 사람들도 음악을 듣고 발길을 멈추고 흥미있게 춤을 관람했으며,  한복과 춤, 음악에 매료되었다는 한 관객은 공연후에 이런 음악을 어떻게 찾아 들을수 있냐고 물어 유튜브로 한국 전통 음악을 찾는 법도 가르쳐 주었고,  처음보는 장구와 소고등 전통악기에 대한 관심도도 높아, 찌는듯한 더위도 잊은채  좋은 시간을 보냈다.

공연후 만난 주최측 담당자는 솔직히 이렇게 반응이 좋을줄 몰랐다고 하며,  아름답고 우아한 한국춤에 대한 칭찬을 그치지 않아 반응이 어떨까 불안했던 걱정이 한꺼번에 날아가는듯 보람있는 공연이었다.IMG_5144

이런 대규모의 행사에 전혀 뜻하지 않게 주최측으로부터 공연 초대를 받은 이 정희씨는 이렇게 전통적인 행사에서 한국 무용을 알리게 된 기회가 찾아와 준것이 너무나 기쁘고, 지난 3년간 열심히 한국 문화와 한국 무용을 알린 결과가 이렇게 나타나는것에 대해 너무나 감격스러운 마음이라고 한다.1그리고 같은 날, 타민족으로서는 유일하게 한국춤을 초대한 베트남 커뮤니티의 중추절 행사에도 참가해 소고춤을 선보여 박수 갈채를 받은 이 정희씨는 9월 말에 Austin American Statesman 에서 열리는 대규모의 오스틴 아시안 야시장에서도 공연이 예약되어 있으며,  지금부터 한국춤과 음악이 오스틴의 전통 행사에 빠지지 않는 일부분이 되는 것이 가장 큰 바람이라고 한다.

 

법륜스님 즉문즉설 오스틴 강연 성료

법륜스님 즉문즉설 오스틴 강연 성료

004맑은 마음, 좋은 벗, 깨끗한 땅을 실현하고자 하는 정토회는 수행, 보시, 봉사를 바탕으로 하는 불교 수행 공동체로  1988년 법륜 스님에 의해 설립되었다.  정토회 지도 법사이며, 평화와 화해의 메세지를 전하는 평화 운동가이기도 한 법륜 스님의 즉문 즉설은 2002년 시작하여 현재 유튜브를 통해 한국은 물론 전 세계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그 법륜스님의 즉문즉설 강연이 9월 11일 오스틴 한인 문화회관에서 열렸다.  오랫동안 가물었던 대지를 적시는 단비가 내리고 강연 시간에 즈음해서는 비도 그쳐주어서 많은 사람들이 문화회관을 찾아 법륜 스님과 직접 문답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002

“즉문즉설은 설법이 아니고, 여러분들이 질문을 하면 그것을 소재로 이야기를 나누며 본인이 스스로 자각을 하는것이니, 친구들끼리 이야기 하듯 스스럼없고 솔직하게 이야기 해주기 바란다.” 는 스님의 말씀으로 시작된 강연은 청중들의 질문을 불교적, 기독교적 다 방면으로 설명해 이해를 돕고, 한국 전통 신앙과 중국, 인도 전통 신앙도 설명하며 웃음과 공감의 시간이 이어졌다.

한 청중이, “스님께서 많은 질문에 대해 명쾌히 답을 내리시는 해박한 지식은 어디서 나옵니까” 라는 질문에  “백명이 같은 방에서 자도 모두 다른 꿈을 꾼다. 나는 그들의 꿈속에 들어가 그 문제들을 해결해 줄수 없다. 다만 그들을 흔들어 그 꿈을 깨게 해주는 것일뿐,  답을 주는 것이 아니다.  그 꿈을 깨는 것은 그들의 일이며 그 꿈을 깨는것이 즉 해답이다.” 라고 답을했으며, “나는 여러분들이 어떤 성인 군자가 되기를 바라는 것이 아니라 언제나 현명하게 살아주기를 바란다.  주어진 조건하에서 어떤 선택을 할것이냐가 중요하다.  지금 나의 현실에 깨어 있어라.!” 라고 답했다.Bubryun Snim 031

두시간여의 강연이 끝나고 추첨을 통해 청중에게 스님의 저서도 선물하고, 강연장에서 판매된 스님의 저서들을 구매한 청중들에게 직접 사인해 주는 시간을 가진후, 그동안 이 강연을 위해 수고해준 봉사자들과의 기념 촬영을 끝으로 일일이 청중들의 손을 잡아준후 바쁜 일정을 쫒아 떠나는 스님을 많은 참가자들이 아쉬움과 감사의 눈길로 배웅했다.

오스틴에서 가질 법륜스님의 강연을 위해 노심초사 준비해온 오스틴 정토회는 현재  7-8명의 회원들이 한달에 두번 김 원영씨의 자택에 모여 영상으로 법문을 듣고 이야기를 나누는 가정법회를 가지고 있으며, 점점 회원이 늘어나고 있다.

Capture13오스틴 정토회에서 법륜스님의  강연을 유치하며, 작은 수의 회원들이 큰 행사를 준비하느라 어설프고 부족하지만, 스님의 즉문 즉설을 보고 감동을 받은 자원 봉사자들과, 한인 문화 회관 관계자들로 부터 물심양면 많은 도움을 받아 차근차근 잘 준비할수 있었으며, 이 기회를 시작으로 정토회가 지역 한인 사회에 조금이라도 긍정적인 역활을 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연 준비 총괄자인 윤 회선씨는 말한다.004-1Bubryun Snim 049법륜 스님에 관한 궁금한 점이나, 오스틴 정토회에 대해서 알고 싶은 분들은 김 원영씨 469-734-3621 또는 austin.jungto@gmail.com 으로  연락을 하거나 Jungto.org  를 참고하면  된다.

늘푸른 교회 노인회 정기 후원

늘푸른 교회 노인회 정기 후원

Bubryun Snim 013매년 6월이면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노인회를 위한 후원금을 전달하는 교회가 있다.  초기에는 지역 어르신들을 섬기는 마음으로 교회에서 식사 대접도 하였으나 노인회의 규모가 커지고 인원이 늘어나자, 4년 전부터 꾸준히 노인회에 적지않은 후원금을 보내오고 있는 늘 푸른 교회(담임 목사 : 정 기영) 이다.

“20여년전 교회가 세워졌을 무렵에는 교회도 작고 형편상 마음은 있었으나 정기적인 기부를 못했지만, 지금은 주변을 돌아볼수 있게되어  지역 어르신들을 위해 많은 일들을 해오고 있는 노인회에 후원금을 전달할수 있게 되어서 기쁘다” 라고 후원금을 들고 직접 문화회관을 찾은 김 달기 집사는 말한다.

늘푸른 교회는 한인 문화회관 건립당시 큰 액수의 건립 기금도 기부하였으며,  매년 추수 감사절에 모이는 헌금으로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지역 어르신들을 선정하여 후원의 손길도 뻗히고 있다.  교인들 대부분이 직장을 가진 젊은 층이라 시간적인 여유가 많은 교인들이 없어 직접 발로 뛸수 있는 인원은 적지만 상황이 좀더 좋아지면 노인회에 더 많이 신경을 쓰고 싶다고 하며, 지역 어르신들께서 건강하게 오래 장수하시기를 바란다고 김 달기 집사는 덧붙인다.

강 춘자 노인회장은, 이렇듯 한인사회에 드러나지 않는 따뜻한 손길들이 있어 노인회는 물심양면 훈훈하게 유지가 되고 있고, 한달에 한번 진행되는 월례회는 이제 노인회원 모두가 손꼽아 기다리는 월중 행사가 되었으며, 그 외에도 크고 작은 많은 행사들을 큰 무리없이 치루어 내고 있어,  어르신들을 섬기는 한인사회의 깊은 사랑에 감사한다고 전했다.

2019년 9월 11일 법륜스님 즉문즉설 “행복한 대화” 오스틴 강연

2019년 9월 11일 법륜스님 즉문즉설 “행복한 대화” 오스틴 강연

KakaoTalk_20190726_181158004

미리 준비한 내용을 대중에게 전달하는 방식이 아닌, 그 자리에서 질문을 받고 대화를 통해 질문자는 물론 참가자들 모두 웃음과 눈물로 공감하며 답을 찾아가게 하는 명쾌하고 재미있는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 강연이 오는 9월 11일 저녁 7시에 문화회관에서 열린다.

2019년 상반기, 파리를 시작으로 유럽 4개 도시 , 아시아 태평양 10개 도시에서 진행된 법륜스님의 해외강연은  정해진 주제없이 해외 거주 한인들의 고민과 어려움을 대화를 통해 풀어내며 위로와 치유, 희망의 메세지를 전하였으며 많은 해외 동포들이 참가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하반기에는 북미 9개 도시 와 일본 도쿄에서 강연이 열린다.

한국뿐만 아니라 전세계 한인들에게도 SNS 를 통해 큰 호응을 얻고있는 법륜 스님의 “행복한 대화” 즉문즉설 강연은 모두 자원 봉사와 재능기부로 이루어지고,  선착순 무료 입장이며 강연당일 질문 접수를 받는다.

법륜 스님의 강연에 관한 문의는 469-734-3621 이나 Austin.jungto@gmail.com 으로 하면 된다. (2019.7.26: 이 정희)

오스틴 어르신들을 위한 효도 관광, 휴스턴 강남 스파

오스틴 어르신들을 위한 효도 관광, 휴스턴 강남 스파

07-3

해마다 기력을 잃기 쉬운 여름이면 어르신들을 모시고 피서겸 나드리를 진행해온 오스틴 노인회가 이번에는 휴스턴에 새로 오픈한 강남 스파 찜질방으로 목적지를 잡았다.

올해 노인회 나드리를 계획하던중, 지난 5월 제 2대 한인 문화회관 이사장으로 취임한 신 상우 이사장이 관광 버스 대절과 찜질방 입장료등 경비를 전폭 지원하게 되어, 휴스턴 까지 여행을 겸한 찜질방 행이 결정되었다.

“문화회관과 노인회의 일에는 언제나 지원을 아끼지 않는 신 상우 이사장께서 이번 찜질방 여행도 선뜻 후원해 준것에 깊이 감사하고 노인회는 물론, 오스틴 지역의 어르신들도 많이 참여해 주실것을 바라며,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간호사의 동반은 물론, 봉사단들도 함께해 즐거운 하루가 될것이라고 기대한다. 그리고 이번 찜질방 여행은 8월 월례회도 겸한다.” 라고 강춘자 노인회장이 전해왔다.

이번 찜질방 행은 오는 8월 5일 아침 8시에 문화회관에서 모여 버스를 타고 휴스턴으로 출발해 찜질방에서 피로를 푸는 시간을 가진후, 오스틴으로 돌아올 계획이다. 오가는 도중 여흥과 간식으로 즐거운 프로그램도 계획 중이다.

버스의 인원이 56명으로 한정되어 있는 관계로 빠른 시일내에 참가 신청을 바란다는 강 춘자 노인회장은 현재 40여명의 참가자가 접수되었으며, 선착순으로 접수를 받는 관계로 빠른 연락을 바란다고 밝혔다. 찜질방 여행에 관한 문의는 강춘자 노인회장 (512-589-5057) 으로 하면 된다. (2019.7.17 : 이 정희)

6월20일 김 영우 오스틴 어르신 조찬회원, 삼계탕 초대

6월20일 김 영우 오스틴 어르신 조찬회원, 삼계탕 초대

KakaoTalk_20190620_181537194예로부터 삼복 더위라는 말이 있다. 일년중 가장 더운 때를 말하며, 7월에서 8월 사이에 있는 초복(初伏)·중복(中伏)·말복(末伏)을 삼복(三伏) 이라 한다. 미국에서도 가장 더운날을 Dog Day 라고 하는데 이렇게 더운때 한국에서는 보양식을 만들어 먹는것이 전례이다.

가만히 서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여름날, 입맛도 기운도 잃기 쉬운 이때에 차가운 음식이 아닌 뜨거운 음식인 삼계탕으로 몸을 보양하는 이유는 따뜻한 기운을 가진 닭고기와 인삼, 대추, 마늘을 넣어 끓여 자칫 잃기 쉬운 건강을 돌보고자한 선조들의 지혜가 담겨있다.KakaoTalk_20190620_181604709바야흐로 텍사스의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6월 말, 직책을 정하지 않고 편안하게 만남을 이어오는 오스틴 어르신 조찬회의 멤버로, 그러나 언제나 조찬회의 일을 다방면에서 이끌어 가는 김 영우 어르신이, 조찬회 멤버들과 가족, 그리고 언제나 노인회를 위해 수고하는 강춘자 노인회장등 총 14명을 초청하여 우미야에서 삼계탕을 대접했다.

매주 토요일 만나는 얼굴들과 가족들이 모여 뜨거운 삼계탕과 정담을 나누며, 든든하게 미리 건강을 챙겨 다가올 더운 여름을 무탈하게 나기를 바라는 김영우 어르신의 마음씀에 참가한 모든 분들이 흐뭇하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2019.6.20 : 이 정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