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씨 문화회관 봉사단 가입

김현종씨 문화회관 봉사단 가입

KHJ

문화회관과 노인회를 위해 수년간 한결같이 봉사해 오고 있는 봉사단에 새로  봉사단원 두사람이 가입했다.  문화회관 봉사단원들은 현재  강 민아, 김 순자,  오 경아, 유 월종, 이 정희, 양 미경, 서 경희씨 (이름 알파벳 순서)등 7명으로, 이들은 문화회관 웹사이트 관리를 비롯해 각종 행사 준비, 회계와 접수, 식사, 수리 등 문화회관과 노인회에 크고 작은 행사가 있을 때마다  강 춘자 노인회장을 선두로 기꺼운 마음으로 단결해 많은 일들을 치러내 오고 있는데,  이들 봉사단에 지난 8월 두사람의 단원이 더 가입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최근 봉사의 손길을 뻗힌 박 준호씨는 웹사이트 제작 전문가로,  앞으로 점점 늘어날 문화회관 웹사이트 방문객들이 좀더 편하고 쉽게 사용할수 있도록 한인 문화회관 웹사이트를 말끔히 새단장을 해주었다.  그리고 9월 한달동안 매주 토요일, 비지니스 웹사이트 디자인에 관한 무료 강의도 문화회관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봉사단의 가장 막내로 가입한 김 현종씨는 현재 반도체 장비 수리에 관한 일을 하고 있고, 각종 기계의 수리와 설치에 능한 전문가이다.  문화회관에 행사차 들렀다가, 여러 사람들이 만져 복잡하게 얼크러지고 노후된 문화회관 음향 시설을 말끔히 새로 설치한 김 현종씨는,  강 춘자 노인회장의 봉사단 가입 제의에 흔쾌히 승낙하였다.  기계를 만지고 수리하는 것을 좋아하고 이렇게 봉사를 하면서 자신도 배우게 되는것이 많다는 겸손하고 밝은 태도의 김 현종씨와 웹사이트 전문가 박 준호씨의 봉사단 가입에 대해  “처음 김 현종씨가 문화회관에 행사차 들렀을때 문화회관의 노후되고 복잡한 음향 시스템을 보여주자 정말 멋진 솜씨로 새롭게 설치해 주어서 너무나 감사했다. 한인문화회관 웹사이트를 불평 한마디 없이 꼼꼼하게 새롭게 디자인해준 박 준호씨와 김 현종씨의 봉사단 가입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앞으로 도움의 손길이 많이 필요한 부분에 전문가들이 봉사단으로 흔쾌히 가입해 주셔서 너무나 감사하고 이렇게 자진 봉사하는 분들에게 언제나 고마운 마음이다.” 라고 강춘자 노인회장은 말한다.

모두 자신의 일들로 바쁜 와중에도 누가 시켜서가 아니라, 자진해서 시간을 내어 자신들의 재능을 기부하는 봉사자들은 문화회관과 노인회는 물론, 한인 지역 사회에 든든한  밑거름이 되어주고 있다.